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기업

이재현, 이병철 추모식 불참. 이건희-이재용, 제사 불참

삼성-CJ 오너그룹, 상속분 법정소송에 결별 상태

2012-11-19 13:41:09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삼성 창업주인 호암 고 이병철 회장 선영에서 개별적인 추모식을 갖지 않기로 했다.

CJ그룹 관계자는 19일 경기도 용인 이 회장 선영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속적인 요청에도 삼성그룹이 정문 출입을 허용하지 않았다"며 "이재현 회장은 올해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장손인 이 회장은 이날 저녁 서울 필동 CJ인재원에서 이병철 회장 제사를 예정대로 지낼 예정이다.

CJ그룹 사장단은 오후 1시30분께 선영에서 추모식을 마쳤다.

CJ측은 "이재현 회장이 마지막까지 추모식 참석을 고집하다 불참을 결정했다"며 "이 회장이나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의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CJ는 이날 오전까지도 선영 참배시 정문으로 불리는 한옥 출입문 사용을 요청했지만 삼성측에서 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을 비롯한 삼성그룹 인사는 이날 저녁 제사에는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다.

이날 오전 이건희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001300] 부사장 등 오너 일가와 삼성그룹 사장단은 선영 참배를 마쳤다.

한편 신세계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등은 이날 선영을 찾지 않기로 했지만 한솔 이인희 고문과 조동길 그룹 회장을 비롯한 사장단 20여명은 이날 오후 선영을 찾을 예정이다.

삼성과 CJ그룹은 이 회장의 추모식 형식을 놓고 신경전을 이어왔다.

CJ측은 삼성이 지난 24년간 가족행사로 함께해 온 선대회장 추모식을 갑작스럽게 없애고, 정문 출입도 금지했다며 삼성이 사실상 추모식 참석을 금지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양측은 호암의 장남인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동생인 이건희 회장이 차명으로 보유해 온 선대회장의 주식 중 상속분을 달라며 올 2월 소송을 내며 대립해 왔다.
연합뉴스 Top^
<저작권자 ⓒ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독자들께서 채우는 공간입니다. 가급적 남을 비방하거나 심한 욕설, 비속어, 광고글 등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 입력글자수 제한 : 0 / 200자
작 성 자:
비밀번호:
등 록

너 다가져 아들아 이모든것은 건희가 시킨건데
왜그랬을까
그건 맹박이처럼 자식한테 재산을 물려주는데
걸림돌을 제거하는데 목적이 있죠
맹박이는 세금안내구 물려주구싶은거구
건희는 재용이 사촌 즉 재현이 보다 지자식이 삼성재산을 다 가져야 한다
이 얘기죠 그냥 냅두면 나중에 맹희처럼 걸리적 거릴테니 오늘부터 원천봉쇄 ..
그게 다 부모 맘이지..부모 맘....
2012-11-19
수정 | 삭제
부러워? 이게 바로 콩가루 집안이라는 것.
돈은 있으나 철학은 없고
부를 일구었으나 인륜은 저버리고
재벌을 형성했으나 더불어 사는 삶이 없는 가문.
평범한 소시민의 세계보다 못한 무리들.......
부러워 말고 더러워하자!!!
2012-11-19
수정 | 삭제
ㅋㅋㅋ 이병철 회장이 진짜 지하에서 통곡하시긋네
기껏 자식새끼덜한테 재산 물려줬더니 상속다툼이나 하면서
죽은 애비 관짝까지 털어먹을려고 하다니
진짜 한심하다 한심해
저러니까 삼성이 욕처먹는거지ㅉㅉ
2012-11-19
수정 | 삭제
고가루 사카린 가루야 2012-11-19
수정 | 삭제
이럴 수 가 이런 불효막심 자식들을 봤나.
호암께서 자식농사는 ㅉㅉㅉ
2012-11-19
수정 | 삭제
콩가루 애이구..이제보니 콩가루 집안이구먼.. 2012-11-19
수정 | 삭제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