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미디어인터넷

언론계 "박근혜-유진룡 끝장토론 추천함"

朴대통령의 찌라시 발언에 현업 언론인들 앞다퉈 비판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찌라시에나 나오는 그런 얘기들에 이 나라 전체가 흔들린다는 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발언이후 SNS가 뜨겁다. 특히 수많은 현업 언론인들도... / 이영섭 기자

새누리, 통신사 '도감청 장비 의무화법' 발의

미래부 "도감청 설비 수출 위해 필요", 야당 "악법중 악법"

새누리당이 21일 전기통신사업자들에게 감청장비를 의무적으로 구비하도록 규정한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을 발의, 야당이 강력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서상기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국회 미... / 최병성 기자

다음카카오 "이메일 감청영장에는 응하고 있다"

공안당국-보수언론 비난에 며칠간 침묵하다가 입장 밝혀

다음카카오가 최근 공안당국과 보수언론 등이 맹비난한 '이메일 감청영장 거부' 비난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카카오는 17일 공식블로그를 통해 "다음카카오가 메신저 뿐만 아니라 이... / 이영섭 기자

이석우 "감청 자료,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다"

"감청장비 안 갖추겠다", "압수수색 영장은 거부 못해"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는 16일 "감청영장에 따른 자료를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다"며 감청영장 불응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석우 대표는 이날 오후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속개된 국회 법제사... / 심언기 기자

정청래 "관악경찰서도 네이버밴드-카톡 압수수색"

"철도노조 관계자 등 민주노총 간부들이 대상"

서울 동대문경찰서 뿐 아니라 관악경찰서도 '네이버 밴드'를 압수수색했다고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관악경찰서에서도... / 최병성 기자

'박근혜 비판' 교사들의 네이버밴드 압수수색

네이버, 댄드에 가입한 교사 21명 이름과 전화번호 제공

경찰이 지난 8월 초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한 내용의 글을 올린 전교조 교사들의 '네이버밴드'를 압수수색했던 것으로 확인돼 사이버 사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5일 <오마이뉴스>와 SBS에... / 김혜영 기자

'사이버 망명' 가속, 텔레그램 가입자 260만명 돌파

카톡 사용자는 소폭 감소에 그쳐

사이버 사찰 파문이 확산되면서 '사이버 망명'에 가속이 붙어 독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 사용자가 26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 김혜영 기자

다음카카오 "처벌 받더라도 감청영장에 불응하겠다"

정부 향후 대응 주목, 계속되는 주가 폭락에 정면돌파 선언

다음카카오는 13일 “앞으로 수시기관의 감청영장 집행에 응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는 13일 오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선언한 뒤,... / 김혜영 기자

네이버 "'네이버 밴드' 대화, 경찰에 제출 안했다"

"로그인 기록만 제공", 정청래 주장 정면 반박

네이버는 13일 수사당국에 '네이버 밴드'상 대화를 제공했다는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네이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밴드를 운영하는 캠프모바일이... / 심언기 기자

정청래 "수사당국, 카톡 이어 '네이버 밴드'도 사찰"

"국민의 귓속말까지 엿듣겠다? 경찰청인가 사찰청인가"

수사당국이 카카오톡에 이어 SNS 동창모임인 '네이버 밴드'까지 사찰하려 한 것으로 드러나, 사이버 사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13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이... / 박정엽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55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