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세계아시아

네팔 지진 사망자 7천명 넘어서

네팔 당국 "더이상 생존자 기대하기 어려워"

네팔 내무부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발생한 대지진에 따른 사망자가 2일 현재 최소 7천40명으로 확인됐고, 부상자가 1만 4천 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중에는 네팔군 장병 9명과... / 연합뉴스

네팔 사망자 6600명 넘어, EU "유럽인 1천명 행방불명"

네팔 정부, 구조보다는 구호-재건에 초점

네팔 대지진 발생 1주일이 지난 2일 사망자 수가 6천600여명을 넘어섰다. 네팔 경찰은 지난달 25일 지진이 발생한 이후 이날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6천624명이며 부상자는 1만4천23... / 연합뉴스

네팔 지진 사망자 6천100명 넘어, "최대 1만5천명 사망한듯"

네팔 정부 "전염병 가능성 등 우려"

네팔 대지진 사망자가 6천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사망자가 1만5천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적적인 구조 사례가 잇따라 깊은 슬픔에 빠진 주민들에... / 연합뉴스

김정은 "러시아 승전기념식 불참"

러시아 "내부 문제 때문에 참석 못한다더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다음달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크렘린궁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 연합뉴스

네팔 지진 사망자 5천명 넘어, 부상자도 1만여명

지진 발생 72시간 지나 매몰자 생존 확률 급속히 떨어져

대지진이 강타한 네팔 카트만두의 구조 현장에서 무너진 건물에 갇혀 80시간을 버틴 20대 남성이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구조의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72시간이 지나면서 잔해더미에서 생존자를... / 연합뉴스

뒷문으로 들어간 아베 "위안부는 인신매매"

이용수 할머니 "뒤로 몰래 들어간 아베, 뭐가 그리 두려우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 "인신매매의 피해자가 된 여성들은 헤아릴 수 없는 아픔과 설명할 수 없는 피해를 봤다"면서 거듭 '인신매매'(hu... / 이영섭 기자

네팔 지진 사망자 4천명 넘어, 계속 늘어날듯

경제피해, 네탈 GDP의 최대 50%

네팔 대지진으로 사흘째로 접어들면서 구조 작업에도 속도가 붙고 있지만 사망자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AP통신은 27일(현지시간) 네팔 경찰을 인용, 지금까지 네팔에서만 사망자가 3천... / 연합뉴스

네팔 지진 사망자 3천700명 넘어, 100여차례 여진 계속

네팔 당국 "사망자 1만명 달할 수도"

네팔 대지진으로 사흘째 필사의 구조작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구조 작업은 진앙지를 비롯한 외곽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지만 산사태로 도로와 통신망이 붕괴돼 구조대원들... / 연합뉴스

네팔 지진 사망자 3천200명 넘어, "1만명 달할 수도"

카트만두 공항 문 열어 구호품 조달 재개

네팔 대지진으로 사흘째 구조작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사망자가 3천200명을 넘어섰다. 구조 작업은 진원지를 비롯한 외곽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지만 산사태로 도로와 통신망이 붕괴돼 구조대원들의... / 연합뉴스

네팔 당국자 "사망자 1만명에 달할 수도"

1934년 네탈 대지진에 필적하는 참사"

네팔 대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천5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최악의 경우 사망자가 1만 명에 달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은 네팔 당국자들이 이번 지진으로... / 연합뉴스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163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