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세계한반도

北 "전작권 환수 재연기는 매국 역적행위"

"남조선을 미국의 군사기지로 영원히 내맡겨"

북한의 대외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가 한미 양국이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안보협의회(SCM)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점을 재연기하기로 합의한 것을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 연합뉴스

北, 靑에 전통문 "전단 살포 방임하다니"

"이런 분위기 속에서 고위급접촉 이뤄질 수 있겠나"

북한 국방위원회가 26일 밤 청와대에 전통문을 보내 박근혜 정부가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방임했다고 맹비난한 것으로 알려져, 2차 남북고위급 접촉에 먹구름이 드리워지는 양상이다. 통일부... / 이영섭 기자

北 "경찰, 삐라살포 막지 않고 진보단체 투쟁 막아"

풍선 빼앗은 진보단체 회원 체포 맹비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둘러싼 남한 민간단체 간 충돌과 관련해 경찰의 태도를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 각계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에 항의'라는 제목의... / 연합뉴스

주한미사령관 "北, 소형핵탄두 탑재능력 갖춰"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대도 갖춰", 사실상 핵보유국 인정?

미국 정부가 북한의 소형 핵탄투 탑재 및 발사 능력을 공식 인정, 파장이 일고 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 등에 따르면,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은 24일(현지시간) 미국... / 이영섭 기자

러시아, 북한에 26조 투자. 대가는 지하자원

중국-러시아 치열한 경쟁, 한국만 왕따

북한의 철도가 '러시아 머니'로 현대화 작업의 첫걸음을 내디딘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의 나진과 러시아의 하산을 연결하는 철도를 개보수한 경험이 있는 양국이 이번에는 북한... / 연합뉴스

北 "대북삐라 살포하면 남북관계 험악하게 번져갈 것"

"남조선에서 벌이지는 움직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어"

북한은 23일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강행되면 남북관계가 파국을 맞게 될 것이라며 거듭 우리 정부를 압박했다.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보도를 통해 이달 25... / 연합뉴스

북한, 억류 미국인 1명 전격 석방

美국무부 "환영, 나머지 두명도 석방하기를"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56) 씨가 6개월 만에 석방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북한에 아직 억류된 미국 시민권자는 케네스 배(4... / 연합뉴스

北 "朴대통령이야말로 이중성의 극치"

"입을 잘못 놀리는 악습 때문에 북남관계 망칠 수도"

북한은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북한이 이중적인 면에서 벗어나 진정성을 갖고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대화를 운운하고 돌아앉아서는 상... / 이영섭 기자

김정은, 41일만에 공개석상 등장

신변 이상설 일축하며 주택지구 현지시찰

건강이상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40여 일 만에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김정은 제1위원장이 공사를 끝낸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 / 연합뉴스

북한 "삐라 살포 계속하면 강도높은 물리적 타격"

대북전단 살포 중단 요구하면서 대화의 끈 놓지 않아

북한은 12일 대북전단 살포가 계속될 경우 더 강한 '물리적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발표한 '고위급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에서 지난... / 이영섭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261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