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기업

美여론조사기관 "삼성전자 평판, 애플·구글 제쳤다"

'미국에서 일하기 좋은 기업' 3위에 선정

삼성이 미국 기업인 애플이나 구글보다 미국 내에서 더 좋은 평판을 얻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해리스 폴(Harris Poll)의 '2015년 미국 내... / 연합뉴스

검찰, '방산비리 의혹' 현대중공업 압수수색

해군 장교, 현대중 편의 봐주고 대가성 취업 의혹

방산비리를 수사중인 검찰이 6일 현대중공업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은 이날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사무실과 임직원 L씨 자택 등에... / 김혜영 기자

'애국심 마케팅 종언', 현대-기아차 내수점유율 60% 위태

수입차 거센 공세에 계속 밀려나

현대·기아차가 승용차 시장 내수 점유율에서 60%마저 위태로운 수준으로 내몰렸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새해 첫 달인 지난달 수입차의 거센 공세에 밀리며 상용차를 제외한... / 연합뉴스

정몽구-정의선, 현대글로비스주 재매각 추진. 이번엔 팔까

장 마감후 13% 주식 또 내놓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지난달 12일 팔려다 실패한 현대글로비스 주식 13%를 다시 팔려고 5일 시장에 내놓았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장 마감후 정몽구 회장 부자가 보유... / 박태견 기자

경실련 "홈플러스 퇴출시킬 수 있는 집단소송제 시급"

"소비자를 기만해 불법적으로 개인정보 수집해 판매"

경실련은 3일 홈플러스(주)가 소비자를 기만해 불법적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해 판매했다고 질타하면서 홈플러스 같은 기업을 퇴출시킬 수 있는 집단소송제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실련 소비자정의... / 김혜영 기자

"검찰, 고객정보 팔아 수백억 번 홈플러스 왜 불구속?"

새정치 "봐주기식 솜방망이 처벌한 이유 밝히라"

검찰이 2천400만건의 고객정보를 불법으로 팔아넘겨 231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홈플러스의 도성환 대표 등을 불구속 기소한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2일 "이해 할 수 없다"며 봐주기 의혹... / 박정엽 기자

'파렴치' 홈플러스, 고객정보 빼돌려 231억 벌어

고가 경품은 직원들끼리 빼돌리기도

대형마트인 홈플러스가 경품행사 등을 통해 입수한 2천400만여건의 고객 개인정보를 여러 보험사에 불법적으로 팔아넘겨 231억원대의 막대한 수익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 / 박태견 기자

현대차 "제2롯데보다 높은 사옥 짓겠다"

서울시에 제2롯데보다 16m 높은 사옥 건설 계획서 제출

현대차그룹이 한전에서 사들인 삼성동 부지에 제2롯데월드보다 높은 국내 초고층 사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으로 1일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이 지난달 30일 서울시에 제출한 사전협상 제안서에... / 김혜영 기자

'땅콩리턴' 여승무원 "조현아측이 교수직 제안했으나 거절"

조현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땅콩 회항' 사건 이후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측으로부터 회유를 받았다는 의혹이 일었던 여승무원 김모씨가 "어머니를 통해 교수직을 제안받았지만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 연합뉴스

S&P, 현대차그룹 3사 신용등급 'A-'로 상향

"향후 2년간 글로벌 시장지위 유지할 것"

국제신용평가사 S&P가 30일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기아차그룹 3사의 신용등급을 A등급으로 상향조정했다. S&P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이들 3사의 신용등그을 종전 BBB+에서... / 박태견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242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