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기업

채권단 신규지원 거부, 경남기업 '법정관리' 신청

도급 24위 경남기업 도산으로 후폭풍 뒤따를듯

채권단이 자원비리 및 비자금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경남기업에 대한 신규지원을 거부함에 따라 경남기업은 27일 법정관리를 신청하기로 했다. 주채권은행인 신한은행은 27일 "전날 저... / 박태견 기자

경총 "연봉 6천만원이상 5년간 임금 동결해야"

심상정 "정규직 지갑 털어 협력업체 돕자니, 도둑심보"

김영배 한국경영자총연합회 상임부회장이 26일 “경영계는 연봉 6천만원 이상 정규직 근로자의 임금을 향후 5년간 동결하고 그 재원으로 협력업체 근로자 처우개선과 청년고용에 활용하는 방안 등이... / 최병성 기자

경찰, 롯데건설 압수수색. 제2롯데월드로 불똥?

롯데, 제2롯데월드 안전성 설명회 취소

9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 용인 교량상판 붕괴사고와 관련, 경찰이 시공사인 롯데건설 등을 26일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롯데그룹은 제2롯데월드 시공사이기도 한 롯데건설의... / 박태견 기자

"MB정권, 국정원 전담직원 통해 포스코 정보 수집"

<시사저널> "국정원 직원, 정기적으로 정준양 독대"

이명박 정부때 국가정보원이 포스코가 민간 기업임에도 담당 직원을 두고 회사와 관련한 광범위한 정보 수집 활동을 벌였다고 <시사저널>이 보도했다. 노무현 정부 때는 포스코 담당 국정원 직원이... / 이영섭 기자

SKT 시장점유율, 13년만에 50% 붕괴

KT와 LG유플러스는 시장점유율 상승

SK텔레콤의 시장점유율 50%가 13년만에 무너졌다. 25일 미래창조과학부의 '2015년 2월 무선통신서비스 통계 현황'에 따르면 SK텔레콤의 가입자 수(알뜰폰 포함)는 2천835만6천56... / 박태견 기자

금감원 고위간부 "높은 분 뜻이니 경남기업에 대출해주라"

성완종, 당시 새누리당 현역의원으로 정무위 소속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에 경남기업이 유동성 위기를 겪자 금융감독원 고위 간부가 신한은행 등 시중은행 3곳에 '높은 분의 뜻'이라며 “경남기업에 운영자금을 지원해 주라”고 지시해 900억원의... / 김혜영 기자

자원3사 사장 3명은 모두 'MB맨', 같은날 임명

강영원은 소망교회, 김신종은 고대, 주강수는 현대맨

이명박 정권때 해외자원개발에 앞장서면서 막대한 국고손실을 초래한 혐의로 국회 국정조사 및 검찰 수사 대상이 된 석유공사, 광물공사, 가스공사 등 자원개발 3사의 공통점은 MB때 사장을 'M... / 최병성 기자

제2롯데월드 상인들 "박원순, 수족관-영화관 영업중단 풀라"

서울시는 계속 영업중단 해제에 신중모드

제2롯데월드 입점 상인들이 23일 수족관·영화관 영업 중단으로 부도직전이라며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즉각적 영업 중단 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박 시장 앞으로 보낸 탄원서에서 "지난해... / 김혜영 기자

10대그룹 사내유보금 1년새 37조 늘어, 총 500조 돌파

정부의 배당-임금 전환 압박 별다른 효과 못봐

10대 그룹 상장계열사들의 사내 유보금이 1년 새 37조원이 늘어나 500조원을 돌파했다. 정부가 사내유보금을 배당이나 임금으로 돌릴 것을 압박하고 있으나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는 셈이다... / 김혜영 기자

경실련 "롯데가 인터넷은행 설립? 법위에 군림하려 해"

"각종 불법행위로 경제발전 저해하고도 또다시 법제도 무시"

경실련은 20일 롯데그룹이 연말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롯데홈쇼핑의 불공정행위, 제2롯데월드의 추진 적정성 문제 야기, 롯데쇼핑의 비자금의혹 등의 문제로 사회... / 김혜영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250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