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정책

이주열 "내년에 금리 오르면 한계가구 디폴트"

"금융시장 붕괴하지는 않을 것", "내년엔 한국도 타격 받을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내년에 금리가 오르면 한계가구 중 일부는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를 맞을 수 있다"며 서민층 파산을 기정사실화했다. 이 총재는 18일 저녁 매경이코노미스트클... / 박태견 기자

'깜깜이 FTA' 논란 확산, 국회에 달랑 두쪽짜리 자료만

새정치 "아파트자치회에 제출된 계약서보다 못해"

정부가 한-중 FTA 상세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의혹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한-뉴질랜드, 한-오스트레일리아 FTA에 대해서도 국회 해당 상임위에도 상세내역을 알리지 않아 '깜깜이 FTA' 논... / 최병성 기자

'싱글' 양준혁 "안그래두 서러운데 세금 내라니"

백찬홍 "중국은 솔로들 위해 대규모 세일 하는데"

싱글인 양준혁 프로야구해설위원(46)도 12일 보건복지부 고위관계자의 싱글세 발언에 대해 "안 그래두 서러운데 혼자 산다고 세금 내라니 말이 되나"라고 울분을 토했다. 간판급 프로야구선수... / 최병성 기자

최경환, 월가 <WSJ>과 정면충돌. 후폭풍 우려

<WSJ> "초이노믹스, 日실수 되풀이" vs 기재부 "가계부채 개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일본의 실수를 답습하고 있다고 신랄히 비판하자, 최 부총리측이 반론 보도문을 통해 반박하는 등 정면 충돌했다. 미국 월가에 가장 영향력... / 박태견 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매제 낙하산 인사' 논란

보좌관하던 매제, 2억대 준공기업 감사로 임명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보좌관을 하던 매제가 보좌관을 그만 둔 뒤 2억원대 연봉을 받는 준공기업 감사에 임명됐다는 보도가 나와, 야당이 낙하산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2... / 심언기 기자

최경환 강변, "MB의 해외자원투자 회수율 100% 넘을 것"

새정치 "MB 투자 회수율 12.8%에 불과"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7일 해외자원투자 실패와 관련, "41조원을 투자해서 36조원을 날렸다고 볼 게 아니라 자본투자 회수 기간이 기니까 5∼10년 후에는 아마 회수율이 100%가 넘을 것"... / 최병성 기자

심재철 "왜 국가가 기업영업 간섭? 단통법 폐지해야"

"미래부 철밥통이야말로 깨져야 할 개혁대상"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은 5일 "왜 국가가 기업의 영업전략에까지 간섭하나. 휴대폰 가격을 얼마로 해라 규제하는 나라는 전세계에 대한민국이 유일하다"고 단통법 폐지를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 심언기 기자

"MB-이상득-박영준-최경환-윤상직 '5인방' 청문회해야"

새정치 "해외자원투자 손실, 35조원 크게 웃돌듯"

새정치민주연합은 4일 수십조원의 국부 손실을 초래한 MB정권의 해외자원투자 실패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차관, 최경환 경제부총리, 윤상직... / 박정엽 기자

이한구, 또 '최경환노믹스' 생체해부

금리인하, 투자확대, 부동산경기부양 집중 포화

이한구 새누리당 의원은 4일 '최경환노믹스'의 맹점을 거듭 조목조목 질타했다. 이한구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추가 경기부양 대응책과 관련, "환... / 심언기 기자

새정치 "정부의 단통법 자화자찬, 비웃음거리 돼"

"단통법은 역부족이라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은 3일 '공짜 아이폰6' 출현 파동과 관련, "위축된 단말기 시장은 회복중이고, 이용자 간 차별이 사라졌으며, 통신 소비는 알뜰해졌고, 이통사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던 방송통... / 박정엽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205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