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정책

'경제불안' 다급해진 정부, 정책자금 5조 더 풀기로

이달말 증시 부양책도 발표하기로

정부가 내수 활성화를 위해 올해 안에 집행하는 정책자금을 26조원에서 31조원으로 5조원 늘리기로 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경제장관회의를... / 연합뉴스

김무성 "경기부양에도 디플레 우려 커져"

"내년에도 저성장 지속될 것이란 보고서 나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8일 "정부의 대대적 경기부양책에도 불구하고 우리경제가 저성장, 저물가 고착화에 따른 디플레이션 가능성이 커지는 등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며 경제상황 악화에 위기감을... / 김동현 기자

朴대통령, 주가 급락-엔저 가속화에 우려

"외부 위험, 우리가 통제하기에는 한계 있어"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증시 등 자본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고, 엔화 약세에 따른 수출기업의 실적도 우려된다"며 최근의 주가 급락, 엔저 가속화 등 경제상황 악화에 큰 우려를 나타냈다. 박... / 이영섭 기자

한-베트남 정상, FTA 협상 연내타결키로

朴대통령,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정상회담

한국과 베트남 양국 정상은 2일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연내 타결하기로 합의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응웬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발... / 이영섭 기자

"최경환, 점점 MB때 강만수 닮아가는듯"

한국경제 구조위기 해결 대신 환율-금리 수단에만 집착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은 1일 월례 정례브리핑에서 엔저 대책과 관련, "일본 엔화는 달러화에 연동되기 때문에 달러 강세에 영향을 받는다"면서 "엔저에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상황은 전혀 아... / 박태견 기자

최경환 "재벌 사면에 부정적 여론이 어디 있나"

"긍정적 여론이 더 많아", 거듭 사면 주장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자신의 구속 재벌총수 사면론에 대한 비판여론과 관련, "부정적인 여론이 어디 있습니까"라고 일축했다. 최경환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문자메시지를 받... / 김혜영 기자

朴싱크탱크 "민생지수, 朴정부 출범후 내리 악화"

국가미래연구원, 민생지수 5분기 연속 하락 발표

국가미래연구원(원장 김광두) 조사결과, 박근혜 정부 출범후 민생지수가 계속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지난 대선때 박근혜 대통령 싱크탱크였던 국가미래연구원에 따르면, 올 2/4분기의... / 최병성 기자

"최경환 경제정책, 연말에 한계 부딪힐 것"

허재환 KDB위원 "올해 성장률도 3.6%에 그칠 것"

허재환 KDB대우증권 수석연구위원은 30일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경기부양책에 대해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쯤에는 정책이 한계에 부딪힐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허재환 연구위... / 박태견 기자

최경환도 '구속 총수 석방' 찬성, 석방 초읽기

朴대통령 이미 석방 결심? 빠르면 개천절 사면 가능성도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황교안 법무부 장관의 구속 재벌총수 석방 발언에 대해 "법을 집행하는 법무부 장관이 그런 지적을 한 것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혀, 박... / 박태견 기자

상가 임대기간 5년 보장, 권리금도 보호

상가 임차인의 권리금 회수를 법으로 보호키로

앞으로는 모든 임차인이 건물주가 바뀌어도 5년간 계약기간을 보장받는다. 또한 상가 주인이 권리금 회수를 방해하면 손해배상책임을 지게 된다. 정부는 24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 이영섭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202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