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

롯데 37개 계열사 사장단 "신동빈 지지", 충성서약

"롯데는 국민과 더불어 성장해온 대한민국 기업"

롯데그룹 37개 계열사 사장은 4일 "롯데그룹을 이끌어갈 리더로 신동빈 회장이 적임자임에 의견을 함께하고 지지를 표명한다"며 신동빈 회장에 대한 충성서약을 했다. 사장단은 이날 오전 서울... / 박태견 기자

국세청, 롯데 계열사 특별세무조사 착수

'골육상쟁' 롯데 오너들, 국민 분노케 하며 정부개입 자초

국민적 비난여론도 개의치 않고 엽기적 골육상쟁을 계속 벌이고 있는 롯데그룹을 국세청이 정조준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신비의 베일에 가려있는 롯데그룹의 전근대적 소유... / 박태견 기자

정부, 카지노업 허가 기준 대폭 완화

전년도 외래 관광객 유치실적 요건 폐지

관광산업에 대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카지노업이나 야영장업의 허가 기준이 대폭 완화된다. 정부는 4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관광진흥법 시행령 개정... / 연합뉴스

신동빈-신동주, '일본국적' 앞세워 병역-세금 면제

한국기업 주장하면서 필요할 때는 일본국적 앞세워

골육상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신동빈 롯데그룹의 두 형제가 필요할 때에만 일본 국적을 앞세워 병역 및 세금 특혜를 본 사실이 드러나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3일 JTBC에 따르면, 신동주... / 박태견 기자

삼성전자 "조정안대로 백혈병 기금 1천억원 조성하겠다"

"상주 협력사의 퇴직자도 보상대상에 포함"

삼성전자가 3일 조정위원회 조정안대로 1천억원을 사내에 기금으로 조성해 백혈병 보상금 지급과 예방, 연구를 위해 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신속하게 보상을 집행하고 상주... / 김혜영 기자

신동빈측 "신격호 만날 때 분위기 좋아" vs 신동주측 "쫓겨났다"

신격호-신동빈 5분 회동 놓고도 상반된 주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귀국 직후 부친 신격호 총괄회장을 찾아 5분간 면담하는 자리에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이 배석했다고 롯데그룹이 확인했다.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신 총괄회장... / 연합뉴스

롯데 "신격호·동빈 부자 5분간 얘기 나눴다"

"현안 얘기 없었고 인사만 있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귀국 직후 부친 신격호 총괄회장을 찾아 5분간 면담했다. 신동빈 회장은 3일 김포공항에 도착해 작금의 롯데그룹 후계분쟁 사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포함해 간략한... / 연합뉴스

'중국 불안' 재연에 코스피 2,000선으로 추락

수출대형주들 맥 못추고 하락

중국의 7월 제조업지수가 2년래 최악으로 추락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중국주가가 급락하는 등 중국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다시 살아나자, 코스피 지수도 3일 급락하면서 2,000선으로 밀렸다. 이... / 박태견 기자

신동빈 "아버지가 나를 해임? 법적 효력 없는 소리"

"롯데는 매출 95%가 우리나라서 일어나고 있는 한국기업"

신동빈 한국 롯데그룹 회장이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문서 등을 통해 자신을 해임한 것과 관련, "법적인 효력이 없는 소리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하며 법적 다툼 불사 방침을 분명히 했다. 신... / 박태견 기자

중국 7월 제조업지수, 2년만에 최악

상하이종합지수 3,600선 붕괴 등 시장 휘청

중국의 7월 제조업지수가 2년만에 최악으로 추락, 상하이종합지수 등 중국주가가 다시 급락하는 등 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3일 차이신(Caixin) 제조업 구매관리... / 박태견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1334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