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경제

3분기 성장률 저조에 코스피 하락

외국인, 이틀째 순매도하며 주가하락 주도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저조하게 나오자 24일 급상승세로 출발했던 코스피가 1,920선대로 주저앉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보다 5.96포인트(0.31%) 내린 1,925.69에... / 박태견 기자

朴대통령 이어 한은총재도 기업에 투자 호소

"가계부채 우려했지만 성장 위해 기준금리 인하"

박근혜 대통령이 재계에 과감한 투자를 당부한 데 이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24일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투자를 호소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김신 삼성물산 사장 등 대기업... / 박태견 기자

3분기 성장률 3.2%로 추락, 최경환노믹스 위기

수출, 2008년 금융위기후 최대 급감. 연간 3.5% 성장 힘들듯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전방위적 경기부양책을 펼친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년동기 대비 3.2%에 그치면서 5개 분기만에 최저치로 추락, 최경환노믹스가 한계를 드러낸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 박태견 기자

朴정부 '급전 조달' 사상최대, 주먹구구 국정

한은은 정부의 '마이너스통장', 향후 재정상황은 더 암담

지난해 세수가 예상보다 적게 걷히면서 정부가 일시적으로 한국은행 등에서 끌어다 쓴 돈이 사상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박근혜 정부의 주먹구구식 나라살림이 도마위에 올랐다. 23일 새누리... / 박태견 기자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도 하락

현대차는 배당 확대 발표에 급등, KB금융도 상승

외국인이 매수세에서 매도세로 돌아서자 23일 코스피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32포인트(0.27%) 내린 1,931.65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 박태견 기자

현대차, 3분기 영업이익 18% 감소

4년만에 최저, 배당 확대 발언에 주가는 반등

현대자동차의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8% 감소하면서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3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3분기에 매출은 21조2천80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2% 늘었... / 박태견 기자

석유공사, MB때 석유탐사 실패로 3천억 날려

추미애 "MB정권 눈치보기가 만든 희대의 블랙코미디"

한국석유공사가 MB정권 시절 추진한 석유탐사 사업 실패로 손실이 3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석유공사는 지... / 심언기 기자

효성 '형제의 난', 둘째가 큰형 '횡령' 고소

증거자료도 함께 제출, 검찰 수사 착수

MB의 사돈가인 효성그룹이 '형제의 난'에 휩쓸렸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효성그룹 조석래 회장의 차남인 조현문(45) 변호사는 형인 조현준(46) 사장과 류모 전 노틸러스효성 대표 등 8... / 김혜영 기자

'김정태맨' 윤종규, KB금융 회장 되다!

2차 투표에서 승리, '김정태 황금시대' 복원 목표

'김정태맨' 윤종규 전 KB금융지주 부사장이 22일 치열한 경합끝에 하영구 씨티은행장을 제치고 KB금융그룹 차기 회장으로 내정됐다. KB금융지주 회장추천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명동 KB금... / 박태견 기자

'국내 최대 복합유통단지' 파이시티 결국 파산

최시중-박영준 등 MB 실세 비리로 구속, 1조원대 손실

국내 최대 복합유통단지 개발 사업이라던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 사업이 결국 무산되면서 후폭풍이 예상된다. 파산에 따른 투자자 손실이 불가피해 보이며 해당 부지 개발 전망도... / 연합뉴스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1246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