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국방

국과수 "석해균 선장, 해군 총에 맞은 것 맞다"

"해군 총알이 어떤 총기에서 발사된 건지는 확인해줄 수 없어"

석해균 선장의 몸에서 제거한 탄환 3발 중 1발은 우리 해군의 탄환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결과가 나왔다. 9일 남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과수로부터 '탄환 3발 중 1발은... / 연합뉴스

'총알 미스테리' 급확산, 정부-언론 '아노미'

일부 언론, '네티즌 의혹'에 뒤늦게 공감하며 의혹 제기

"파괴력과 살상 반경이 대단하다." "7.62x39mm탄을 사용하여 파괴력이 강한 편에 속한다." <위키백과>에 실린 AK소총 설명이다. 또한 발사속도는 분당 600발, 총구속도는 710m... / 김동현 기자

국방부, 1일엔 "교전 없었다", 7일엔 "있었다"

석해균 선장 몸에서 해군 총알 나오자 당황, 은폐의혹 자초

국방부가 7일 해경 특별수사본부가 석해균 삼호주얼리 선장의 몸에서 해군 총탄이 발견됐다고 발표하자 크게 당황해하며 1주일 전 주장을 180도 바꿔 은폐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일 다... / 박태견 기자

아주대병원 "분실된 총알, 어느 쪽 것인지 몰라"

"석해균 선장 이송 도중에 분실"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몸에서 제거한 탄환 4발 중 1발이 우리 해군의 유탄으로 추정된다는 수사 결과가 나오면서 석 선장에게 치명상을 입힌 탄환이 누구의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7... / 연합뉴스

국방부 당황, "해군 탄환, 추가확인 필요한 사안"

"진입 당시 석 선장은 이미 총상 입고 쓰러진 상태"

국방부는 7일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의 몸에서 나온 탄환 4발 중 1발이 우리 해군 총알이라는 해경 특별수사본부의 발표에 대해 "해경에서 발표한 UDT 작전팀의 권총 탄환으로 추정된다는... / 이영섭 기자

[긴급] 수사본부 "해적 총알 1발도 튕겨져 맞은 것"

그동안의 언론보도 모두 오보로 판명돼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이 맞은 해적 탄환 한발도 해적이 조준사격을 한 게 아니라 튕겨져 맞은 피탄이라는 수사결과가 나와, '석해균 피격 미스테리'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해... / 이영섭 기자

[속보] 완전히 뒤틀린 종전의 '석해균 피격' 정부발표

총알 1발만 해적 총알...종전에 "해적이 AK소총 난사했다"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 몸에서 나온 4발의 총알 가운데 1발만 해적이 쏜 총알로 확인되고, 1발은 해군 총알로 드러나면서 그동안 정부가 발표해온 수사결과가 완전히 뒤틀리고 있다. 남해지방... / 이영섭 기자

[긴급] 석해균 선장, 해군 총에도 맞았다

정부 기존발표와 정면배치, 정부의 축소은폐 의혹 제기돼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의 몸에서 나온 총알 4발 중 1발이 기존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해군 총알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는 해군의 진압작전때 해적들이 석 선장을 인간방패로 내세웠고... / 이영섭 기자

국방장관 "소말리아 아는 사람 없어 해적 심문 못해"

"피해자 여러 명 생길까봐 많은 고민 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26일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했다가 청해부대 구출작전 과정에서 생포된 해적 5명은 "문맹자여서 심문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부내 국방회관에... / 연합뉴스

[속보] 軍, 이번엔 '가짜 특전사 사진' 배포 파문

지난해 찍은 기념사진을 '구출작전 기념 사진'이라고 거짓말

군 당국이 24일 각 언론에 제공한 ‘삼호주얼리호 구출작전에 성공한 청해부대 특수전요원’ 단체사진은 구출작전 직후에 찍은 것이 아니라 지난해 12월10일 찍은 사진인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 김유진 기자
... 1 ...  이전 10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10 페이지...  ... 80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