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국방

한미, 대북감시 '워치콘' 2단계로 상향

정찰자산 총동원해 북한 미사일 발사 감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이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Watch Condition)을 상향 조정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군 소식통은 "한미연합... / 연합뉴스

류길재 장관, 개성공단 중단에 "상황 더 악화되고 있다"

국회 외통위 서둘러 질의 중단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8일 북한이 개성공단 북한측 종업원 철수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사태가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긴장감을 숨기지 못했다.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 출석... / 심언기 기자

국방부 "北 풍계리 활동, 핵실험 징후 아냐"

靑 "핵실험 징후로 해석하는 것은 잘못"

국방부는 8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준비 중인 징후가 포착됐다는 <중앙일보> 보도 및 류길재 통일부장관 발언과 관련, "현재 (풍계리에서의) 활동은 핵실험 징후로 보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 이영섭 기자

새누리 뒤늦게 "軍, 탈북자 어선월북 한심"

"문제점 파악해 대북경계태세 강화의 계기로 삼아야"

새누리당은 5일 탈북자 월북 사태가 발발한 지 이틀후에야 "이같은 안보 위기 상황에서 탈북자가 어선을 타고 버젓이 NLL을 넘었으니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민현주... / 심언기 기자

민주당 "탈북자 월북, 대북경계태세 한심"

"긴장상태에 월북이라니 군을 어찌믿나"

민주통합당은 4일 탈북자 월북 사태와 관련 "레이더망과 고속정을 보유한 우리 군이 꽃게잡이 어선을 못 당한다니 그동안 무슨 수로 NLL을 관리한다고 떵떵거리며 큰소리를 쳤는지 의문"이라고... / 박정엽 기자

김관진 "北의 동해 미사일, 상당한 거리 나갈 수 있는 것"

"북한 핵공격시 폭격기 이용할 것. 충분히 요격 가능"

김관진 국방장관은 4일 북한이 동해로 이동한 장거리 미사일에 대해 "KN08은 아니지만 상당한 거리를 나갈 수 있는 것"이라며 중거리탄도미사일인 '무수단'일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김 장... / 박정엽 기자

김관진 국방 "언론 좀 자중해 달라"

"北의 전면전 도발 징후 없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4일 "현재로서는 북한의 전면전 도발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전면전은 전 수송부대가 군수지원에 나서는 등 복합적인 준비가 돼... / 김동현 기자

고개 숙인 김관진 국방, "탈북자 월북 죄송하다"

여야 "비상상황에서 탈북자가 월북하다니"

김관진 국방장관은 4일 탈북자가 연평도에서 어선 탈취해 월북한 것과 관련 "그런 일이 발생해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 / 박정엽 기자

정부 "무수단급 중거리미사일 동해로 이동"

미국, 괌에 미사일 요격체계 긴급 투입

북한이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중거리미사일을 동해안으로 이동시키고 미국이 괌에 미사일 요격체계를 긴급 투입키로 했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4일 "북한이 중거리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를 동해... / 연합뉴스

김관진 국방 "北도발시 5일 이내 北전력 70% 궤멸"

"개성공단에 사태 생기면 군사조치"

김관진 국방부장관은 3일 "만약 북한 도발시 전방은 5일 이내 (북한군의) 70% 전력을 궤멸할 수 있는 군 태세가 갖춰져 있다"고 밝혔다. 원유철 새누리당 북핵안보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후... / 김동현 기자
... 1 ...  이전 10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10 페이지...  ... 86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