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국방

국방부-靑 "전작권 회수 연기, 미국 측에 제의했다"

"논의를 하자고 요청했다"

국방부는 17일 우리 정부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연기를 요청했다는 보도와 관련, "MCM(한미군사위원회회의)과 SCM(한미안보협의회의)을 통해 협의할 것"이라고 시인했다. 김민석... / 이영섭 기자

한국, 미국에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연기 요청

MB정권에 이어 또다시 연기 요청

김관진 국방장관이 최근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과 회담에서 오는 2015년 말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한국으로 전환하는 시기를 연기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국방부... / 연합뉴스

말바꾼 국방부 "참여정부, NLL 고수했다"

"2007년 남북장관회담때 NLL 고수했고 북한이 거부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밑으로 우리가 관할하는 수역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는 것은 NLL을 포기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마침 참여정부가 NLL을 포기했던 것처럼 말했던 국방부가... / 이영섭 기자

"국정원, 탈북자 보고서 9천여건 미국에 넘겨"

주한미대사관 "북한정권 붕괴 대비책 세우는 데 유용"

국가정보원이 정부합동심문센터에서 생산된 탈북자 관련 보고서 9천여건을 지난 2007년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에 넘긴 사실이 <위키리스크>가 공개한 미국 비밀 외교전문을 통해 드... / 김혜영 기자

국방부도 "盧, NLL 포기했다", 국정원 지원사격

야권 반발 확산, 朴정부 본격적으로 가세 양상

국방부는 1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밑으로 우리가 관할하는 수역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는 것은 NLL을 포기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는... / 이영섭 기자

김만복 "대화록, 2008년 1월에 만든 적 없다"

국정원 "김만복 지시로 최종본 만들어"

노무현재단과 문재인 민주당 의원에 이어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도 "내가 재임할 때인 2008년 1월에 나는 대화록을 작성한 사실조차 몰랐고 보고받은 적도 없다"며 국정원이 보관중이던 200... / 심언기 기자

미국, 한국에 방위비분담금 대폭 인상 요구

방위비분담금 1조원 넘어설 수도

한국과 미국은 2일(현지시간) 내년부터 적용될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고위급 협상을 될 수 있으면 오는 10월까지 타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우리 측이... / 연합뉴스

국회 국방위 "공군 금연령은 기본권 침해"

김관진 국방장관 "금연령 재검토 지시하겠다"

김광진 민주당 의원은 14일 성일환 공군참모총장의 영내 금연령 지시에 대해 "금연령은 법에 의거해서 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 현안보고에서 "법률없이 작위적... / 심언기 기자

김관진 국방장관 "군 가산점제에 찬성"

"군 복무로 불이익 받아선 안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4일 위헌 판결이 난 군가산점제에 대해 "어떤 형태로 보상이 돼야 되겠다는 데 원칙적으로 찬성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 심언기 기자

"MB정권, 美 MD훈련에 몰래 참여해왔다"

홍익표, 美문서 3건 공개. 김관진 국방 "기억 안난다"

MB정부때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MD) 훈련에 한국군이 몰래 참여해온 사실이 미 국방부 문서를 통해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11일 오후 대정부질문에서 올해 3월 제... / 김동현, 박정엽 기자
... 1 ...  이전 10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10 페이지...  ... 88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