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정당

김성식 "이제 '정치의병 그룹' 가시화 돼야"

"정치의병 준비되지 않으면 여야가 쪼개져도 마찬가지일 것"

김성식 전 의원이 "지금은 새 정당을 말하기에 앞서, 비록 작아도 기존 정치 구도에 안주하지 않는 정치의병 그룹이 가시화되는 것이 절실하다"며 '정치의병 그룹' 출현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나... / 이영섭 기자

김진태 "부장 손 들어주면 회장이 문 닫을 것"

朴대통령은 '회장', 유승민은 '부장', 그러면 의원들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8일 유승민 원내대표 축출을 위한 의원총회 소집과 관련, "말하자면 회사 부장이 회장하고 잘 안 맞는다고 해 가지고 부장 나를 자를 거냐 말 거냐 가지고 회의하게 된... / 최병성 기자

새누리, 의총 안건명 변경. 유승민 의원회관서 밤새

의총서 친박-비박 대충돌할듯

새누리당은 유승민 원내대표를 밀어내기 위해 긴급 소집한 의원총회의 안건명을 '사퇴권고 결의안'에서 '유승민 원내대표 거취에 관한 논의의 건'으로 변경했다. 앞서 김무성 대표는 7일 오전 긴... / 심언기 기자

정두언 "유승민 쫓아내려면 지도부부터 총사퇴하라"

"유승민 사퇴결의는 사상 초유의 해괴한 결정"

친이좌장인 이재오 의원에 이어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도 7일 지도부의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결의안 밀어붙이기에 대해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지도부는 원내대표를 사퇴시키기 전에 이번 사... / 심언기 기자

새정치 "투표도 없이 유승민 찍어내겠다니 신왕정"

"매우 부자연스럽고 집단폭력적"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새누리당이 의총을 열어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권고안을 채택하기로 한 데 대해 "신성한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과연 일어날 수 있는 일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고 질타했다.... / 최병성 기자

이재오 "이렇게 후안무치하고 파렴치할 수가"

"물러날 사람들은 최고위", 비박계 사실상 '전면전' 선언

친이좌장인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은 7일 최고위원회가 8일 의총을 열어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권고안을 밀어붙이기로 한 데 대해 "오늘 최고위원회 결정은 후안무치한 결정이다. 즉각 취소되어야 한... / 심언기 기자

새정치 "유승민 흔들어대면서 무슨 추경 신속처리?"

"야당의 협상상대가 누구인지부터 분명히 해야"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이 추경안 조기 처리를 압박한 데 대해 "청와대가 여당의 협상파트너인 유승민 원내대표를 흔들어대고 있어 제대로 된 협상이 진행될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고... / 최병성 기자

정청래 "여왕님 눈밖에 난 김무성의 용꿈 끝났다"

"여왕님은 한마디로 국회가 귀찮다는 것"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7일 "여왕님의 수렴청정에 맥을 못춘 김무성의 야망은 이제 끝났다"고 단언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국회법 거부권사태, 여당 단독 날치기 처리... / 최병성 기자

김진태 "유승민, 예의염치 지켜줬으면"

충청권 친박 10명 "유승민, 대승적으로 거취 표명해야"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집요한 사퇴 압박에도 사퇴를 거부하고 8일 의원총회에서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버티자 친박의원들의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7일 트위터를 통해... / 심언기 기자

[매일] 대구 오피니언리더 26%만 "朴대통령 잘해"

유승민, 대구서 '지지 의원' 1위 차지

대구 <매일신문>이 대구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고작 26%만이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매일신문>에 따르면, 창간 69주년을... / 이영섭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2166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