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

<한국> "홍문종 현금재산 증가 수상쩍다"

"대선후 2년간 증가한 예금 8억중 2~3억 출처 불분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대선때 2억원을 줬다고 주장하는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의 석연치 않은 현금성 자산 증가와 돈 거래가 도마위에 올랐다. 27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2012년... / 김동현 기자

김영우 "朴대통령 결단 안하면 국정 험난할 것"

하태경 "성완종 별도특검 받아주자"

친이계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후임총리 인선과 관련 "대통령께서 결단에 가까운 결정을 하지 않으면 앞으로 좀 험난한 국정운영이 예상된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 김동현 기자

朴대통령, 순방 마치고 무거운 귀국

28일 국무회의, 성완종 파문 해법 내놓을지 주목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오전 9박12일 간의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6일부터 콜롬비아와 페루, 칠레, 브라질로 이어진 해외출장을 마치고 이날 오전 경기 성남의... / 이영섭 기자

김무성 "朴대통령, 성완종 사태 사과할 것"

"차기 총리, 대통합할 수 있는 총리가 돼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6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 "검찰 수사 진행 과정에서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의 사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광주시 성령교회... / 김동현 기자

새정치 "朴대통령 패션쇼부터 특검해야"

"성완종 자금, 朴대선에 쓰면 무죄고 개인선거에 쓰면 유죄인가"

새정치민주연합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랜드마크72 패션쇼에서 경남기업 자금지원까지 이어지는 정황으로 보면 불법로비가 있었다고 의심할 만한 상황"이라며 성완종 특검을 주장했다. 이춘석 새... / 박정엽 기자

"4대 0으로 이길 수도, 4대 0으로 질 수도"

새정치 "4.29 재보선 판세는 초접전"

새정치민주연합은 26일 4.29 재보선 판세와 관련, "4대 0으로 이길 수도 있지만 4대 0으로 질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춘석 새정치연합 전략홍보본부장은... / 박정엽 기자

새정치 "김무성의 종북몰이는 습관성 불치병"

"이제는 아무 맛도 안나는 맹물 사골국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 대해 색깔공세를 편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26일 "김 대표의 종북몰이, 색깔론은 습관적으로 재발하는 치명적인 불치병이 분명하다"고 맹... / 박정엽 기자

선거막판 새누리, '문재인 비난 총공세'

성완종 이어 이석기 사면까지 끄집어내 공세

새누리당이 4.29 재보선 선거막판을 맞아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 대한 총공세를 펴고 있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2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표와 특별사면은 ‘특별한... / 김동현 기자

4.29 재보선 사전투표율 7.6% 기록, 예상보다 높아

광주 서을은 9%대, 성남 중원은 6%대

24~25일 실시된 4·29 재보선 사전투표의 최종 투표율이 당초 중앙선관위 예상보다 높은 7.60%를 기록, 재보선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24~25... / 박정엽 기자

친이 핵심 "성완종, 盧-MB에 이중로비했을 것"

"양윤재 사면은 노건평에 부탁", "성완종, 강금원-이상득과 친해"

'성완종 특별사면'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한창인 가운데 성완종 전 경남기업이 특별사면을 받기 위해 노무현 정부측과 이명박 후보 양측에 이중로비를 했을 것이라는 친이계 핵심 증언이 나와 주목... / 심언기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5896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