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

정두언 "개헌하려면 국민 신뢰부터 얻어야"

"국민은 의원을 생선가게 앞의 고양이라 생각"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은 18일 여야 의원이 148명이 개헌 드라이브를 걸고 나온 것과 관련, "우리가 개헌을 얘기하려면 먼저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정 의원은 이날... / 김동현 기자

<채널A> "박관천, 정윤회 만나 최순실 정보 전달"

"민정수석실 조사결과, 사실무근으로 밝혀져"

박관천 경정이 청와대에서 경찰로 복귀한 뒤 정윤회 씨와 만나, 지금은 이혼한 정 씨의 부인 최순실 씨의 사생활 정보를 알려줬다고 <채널A>가 18일 보도했다. <채널A>에 따르면, 지난 2... / 이영섭 기자

문재인 "호남 신당? 호남 시민이 용납할 리 없다"

"개헌은 필요, 선거구제 개편도 함께 해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8일 정동영 고문 등의 호남 신당 경고에 대해 "호남 시민들이, 우리 당원들이 용납할 리 없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문재인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 최병성 기자

새정치 "몰카시계로 대통령 움직임도 다 찍어뒀나"

"참으로 신기한 구중궁궐"

새정치민주연합은 18일 "대통령 움직임 하나하나도 다 찍어뒀던 것인가"라며 연일 청와대의 '몰카시계' 구입에 대해 맹공을 폈다. 서영교 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 박정엽 기자

朴대통령 "'미생'은 가능성 많이 있다는 의미이기도"

"치열하게 고민하고 노력하면 완생마가 될 것"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미생>의 뜻이 바둑에서 아직 완전히 살지 못한 돌이라고 하는데 이것을 긍정적인 의미로 생각하면 가능성이 아직 많이 있다, 이렇게 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박... / 이영섭 기자

새정치 "박관천에게 얼마나 무서운 협박 있을지 걱정"

"새누리, 靑 2중대로 모든 창구 막고 있어"

박관천 경정이 체포 직전에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입을 열면 국민들이 놀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18일 "박관천 경정에게 얼마나 무서운 회유와 압박, 협박이 있... / 박정엽 기자

새정치 "국민에게 엉덩이 맞을 대상은 비선과 새누리"

"적반하장의 망언이자 견강부회"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18일 "정말 엉덩이를 때려주고 싶을 정도"라고 야당을 비난한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은 즉각 "국민들에게 엉덩이를 맞아야 할 대상은 야당이 아니라, 권력암투로 국... / 박정엽 기자

새누리 "새정치, 통진당과 이념과 정책 공유"

정부가 주도한 심판청구로 역풍 불까 긴장

새누리당은 18일 "통진당과 이념과 정책을 공유하고 있는 새정치연합은 더이상 국민의 판단을 흐리지 말고 당의 정치적 이념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통합진보당 해산에 반대하는 새정치민주연합... / 심언기 기자

김재원 "한 경위는 회유한 게 아니라 플리바게닝"

"정윤회 문건은 박관천의 상상에 의한 작성"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한모 경위 회유 논란과 관련, "진실을 밝히기 위한 플리바게닝(감형 조건 유죄인정)"이라며 문제될 게 없다는 주장을 폈다. 그의 논리대로라... / 심언기 기자

조경태, 당대표 출마 "'빅3'는 겁쟁이 3형제"

새누리 하태경 "조경태 화이팅"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8일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계파와 개인의 안일을 위해 정치하는 당내 정치인들 때문에 우리 당원들... / 박정엽 기자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페이지...  ... 5680







광고


회사정보

| 회사소개 | 사업제휴 | 광고안내 | 채용정보 | 기사제보 | RSS | 개인정보취급방침 |
ⓒ 2006-200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219 정화빌딩 3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187 (2006.03.24) | 발행인 박태견 | 편집인 박태견